백마강 전설
link  관리자   2022-01-03

당나라 소정방이 사비성을 함락하기 위해 부소산 기슭에 배를 대려고 했으나 물결이 거세어 도무지 댈 수가 없었다.

소정방은 꿈속에서 의자왕의 아버지인 무왕이 백제의 수호신인 용이 되어 심한 격량을 일으키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.

용을 잡으려면 백마를 미끼로 삼으면 될 것이라 생각한다.

무왕이 평소 백마를 좋아했다는 비밀을 눈치챈 것이다.

드디어 백마 미끼를 삼킨 용이 몸부림을 치자 소정방은 죽을 힘을 다해 낚시줄을 감아 용을 잡는다.

그 용을 낚은 바위을 낚을 '조'자를 써서 조룡대라고 한다.

이 바위에 지금껏 소정방의 발자국과 용과 씨름하던 낚시줄 자국이 남아 있다. 그래서 백강이 아닌 백마강이 탄생했다고 한다.

1988년 103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필자의 할머니는 조룡대 전설을 들려주실 때마다 당시 수심은 명주실 세 타레를 풀어야 할 만큼 깊었다고 했다.

멸망한 백제의 한은 그렇게 깊은 수심 속으로 가라앉았던 것이다.

















윤재환의 신 부여팔경








연관 키워드
곶감, 기도, 기도응답, 셀러드, 철학자, 진정한기도, 탄소중립, 전생, 과일쥬스, 고기, , 열사병, 책수납법, 냉동인간, 개미, 딸꾹질, 가로등, 호커문화, 마스크, 폭립

Powered By 호가계부

바베큐.CLUB 백마강